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뉴스 » ‘황의조 1골1도움’ 벤투호, 이집트 완파…6월 A매치 2승 1무 1패

‘황의조 1골1도움’ 벤투호, 이집트 완파…6월 A매치 2승 1무 1패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준비하는 벤투호가 이집트를 완파하고 6월 A매치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늘(14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집트와 친선경기에서 4대 1로 이겼습니다.

전반 황의조, 김영권의 연이은 헤딩골로 앞서다 무스타파 무함마드에게 추격 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교체 투입된 조규성의 쐐기 골에 이어 추가시간 권창훈까지 골 맛을 보면서 이집트를 무릎 꿇렸습니다.

이집트전은 벤투호가 6월에 치른 A매치 4연전의 마지막 경기였습니다.

앞서 대표팀은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서 대결할 우루과이를 겨냥한 ‘남미 모의고사’로 지난 2일 브라질, 6일 칠레, 10일 파라과이와 차례로 친선경기를 벌였습니다.

이로써 한국은 6월 4연전을 2승 1무 1패로 마쳤습니다.

4경기에서 9골을 넣고 8실점 했습니다.

이집트는 국제축구연맹 FIFA 세계 랭킹이 32위로 29위인 한국보다 조금 낮습니다.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에는 실패했으며 이번 방한에는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23골로 손흥민과 공동 득점왕에 오른 무함마드 살라를 비롯해 오마르 마르무시, 무함마드 엘네니 등 유럽에서 뛰는 일부 주축 선수들이 빠졌습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이집트와 상대 전적에서 6승 7무 5패로 앞서게 됐습니다.

이집트에 이긴 것은 2001년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LG컵 4개국 친선 대회 이후 21년 만입니다.

이집트전으로 소집 일정을 마친 벤투호는 해산 후 다음 달 일본에서 열릴 동아시아축구연맹 E-1 챔피언십에 맞춰 재소집됩니다.

이 대회는 A매치 기간에 열리지 않아 유럽파 차출은 어렵고, 한국과 일본에서 뛰는 선수들 위주로 팀을 꾸리게 될 전망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